‘오징어게임’ 제작진·출연진 보너스 받았다

백지영 2021.11.23 16:32:00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보너스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황동혁 감독 등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오징어게임’의 성공을 보상하는 의미에서 일회성 성과급(one-time bonuses)을 줬다고 보도했다. 다만 출연진이 받은 보너스 규모는 HBO의 드라마 '석세션(Succession)'의 스타 배우들이 받는 일회 출연료보다 적은 금액으로 알려졌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이 입수한 넷플릭스 내부 문건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의 제작비는 2140만달러로 회당 제작비는 238만달러(약 28억원) 꼴이다. 이는 넷플릭스의 인기드라마 ‘기묘한 이야기(800만 달러)’나 ‘더 크라운(1000만달러)’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오징어게임으로 넷플릭스는 약 8억9110만달러(1조 546억원) 이상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진다.

오징어게임으로 발생한 수익 대부분은 넷플릭스가 챙겼고,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최초 계약된 금액 외엔 큰 수익을 얻진 못했다. 그 역시 이전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이 성공했다고 해서 돈을 많이 번 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블룸버그는 "오징어게임의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이 거대한 성공에도 큰 돈을 벌지는 못했으나 시즌2를 자유롭게 제작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동안 넷플릭스의 큰 성공에도 수익 배분 때문에 제작진이 받는 성과는 크지 않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블룸버그 측은 "넷플릭스는 기존 제작사와는 달리 성과 기반 계약이 아니지만, 한번 성공을 맛본 파트너와 다음 시즌을 함께 할 경우, 후속 시즌에 더 큰 보상을 주는 방식"이라며 "일례로 '왕좌의 게임' 시리즈 제작자들은 시즌1로 부자가 되지 못했지만 시리즈가 끝났을 땐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