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블록체인 게임 사업 전면 나선다…위메이드트리와 합병

"모든 게임 '플레이 투 언'으로 전환할 것"

박현영 2021.10.26 09:02:21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가 블록체인 자회사 위메이드트리(각자대표 김석환, 오호은)와 합병한다.

위메이드는 지난 2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블록체인 사업을 전담했던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의 흡수합병을 결의했다.

이번 합병으로 위메이드는 게임과 블록체인을 연계하는 메타버스 사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위메이드는 자사 게임뿐만 아니라 모든 게임이 '플레이 투 언(Play to Earn)으로 전환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플레이 투 언(Play to Earn)’은 돈을 벌기 위해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용자는 게임 내 활동으로 일반 가상자산 또는 NFT를 얻고, 가상자산을 현금화하거나 NFT를 더 높은 가격에 판매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스핀오프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8년 1월에 설립된 위메이드트리는 지난 3년 동안 독자적인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하고,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지속해왔다.

특히 자체 개발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를 기반으로 구축된 '미르 4' 글로벌은 전 세계 170여 개 국가에 12개 언어로 정식 출시됐다. 현재 167개의 서버를 확장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플레이 투 언' 게임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미르4>의 변혁적인 성장이 게임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위메이드의 비전은 위믹스를 글로벌 메타버스 기축 통화로 만드는 것이며, 이번 합병은 그 시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