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반도체대전' 27~29일 개최…"韓 반도체 트렌드 한눈에"

김도현 2021.10.20 17:36:51

- 서울 코엑스서 진행…237개 기업 참가 ‘역대 최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국내 반도체 기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20일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제23회 반도체대전(SEDEX)’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설계 등 생태계를 구성하는 전 분야 237개 기업이 참여한다. 총 600개 부스가 마련된다.

개막 하루 전(26일)에는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이정배 사장과 램리서치 팀아처 최고경영자(CEO)의 온라인 오프닝 키노트가 진행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차세대 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극자외선(EUV) 기반 업계 최선단 14나노미터(㎚) DDR(Double Data Rate)5 D램과 2억화소 이미지센서, GAA(Gate All Around) 기술 등을 선보인다. SK하이닉스는 초고속 D램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제품군과 소비자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Gold P31’ 2테라바이트(TB) 제품 등을 전시한다.

소부장 기업도 대거 참여한다. ▲반도체 포토레지스트(PR) 드라이스트립 장비 분야 세계 점유율 1위 피에스케이 ▲첨단 PR 스마트팩토리를 구축 완료한 동진쎄미켐 ▲반도체 클린룸 핵심 장비인 FFU(Fan Filter Unit)를 국산화한 신성이엔지 등이 대표적이다.

반도체 설계(팹리스) 분야 업체도 주목할 만하다.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토탈솔루션 기업 코아시아 ▲ 국내 1위 반도체 디자인 하우스 에이디테크놀로지 ▲ 시스템반도체개발 토탈솔루션 기업 가온칩스 등이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