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머크, 韓에 8300억원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삼성·SK·LG 공략"

김도현 2021.10.08 00:26:22

- 전자소재 사업 강화…연평균 성장률 전망 상향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독일 머크가 한국 투자를 확대한다. 국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고객사 협업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7일 머크는 2025년말까지 일렉트로닉스 사업 부문에 30억유로(약 4조1300억원) 규모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중 6억유로(약 8300억원)를 우리나라에 투입한다.

카이 베크만 머크 일렉트로닉스 비즈니스 최고경영자(CEO)는 투자계획 발표 후 방한했다. 이날 국내에 구춛한 소재 연구 및 생산 기지를 찾았다. 오는 8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과 회동한다.

이번 투자는 지난 9월9일 개최된 머크의 캐피탈 마켓 데이 행사에서 발표된 일렉트로닉스 사업 부문 ‘레벨 업(Level-Up)’ 성장 프로그램 핵심이다. 머크는 데이터 수요 증가와 사물인터넷(IoT), 5세대(5G) 이동통신 성장세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에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을 3%에서 6%로 상향 조정했다.

베크만CEO는 “글로벌 생산 규모를 크게 확장하고 연구개발과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 반도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은 점점 더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머크는 이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 전망을 향상시키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우규 한국머크 대표는 “머크가 한국에서 32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디스플레이와 반도체가 이끄는 전자산업은 디지털 장치 및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지난 4월 경기도와의 논의에서 발표했던 2억유로를 넘어서는 금액으로 향후 한국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신뢰에 기반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머크의 일렉트로닉스 비즈니스 부문은 차세대 메모리와 프로세서를 위한 혁신 소재 및 기술을 제공한다. 최첨단 디스플레이를 위한 소재 외에도 자동차 화장품 인쇄 업계에서 사용되는 새로운 이펙트 안료도 개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