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반도체 투자 점검회의 개최…용인클러스터 등 논의

김도현 2021.10.07 14:21:46

- 관계부처 및 지자체 참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정부가 반도체 기업 투자 지원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세제 혜택, 규제 인허가 등이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관계부처·지자체가 참여하는 ‘반도체 투자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관계부처로는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지자체로는 경기도와 광주시 안성시 여주시 용인시 화성시 당진시 등이 포함됐다.

지난달 28일 산업부 장관이 주재한 반도체 연대협력협의체 출범식에서 기업들은 ‘K-반도체 전략’에 따라 진행 중인 반도체 분야 대규모 투자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진행 상황 점검을 위해 당일 오후 장관이 용인시를 방문했고 기업 투자애로를 상시 접수하기 위한 ‘투자애로 접수창구’가 9월 말 반도체 협회 내 설치됐다. 이번 회의는 투자애로 점검, 해소방안 논의를 마련됐다.

산업부 주영준 산업정책실장은 “우리나라 대표산업 반도체의 초격차 유지 및 종합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결집할 필요가 있다”며 “반도체 기업의 투자가 적기에 이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지자체가 적극행정의 자세로 관련 인허가, 규제 합리화를 속도감 있게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