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벤트] 애플 ‘아이폰13’ 발표…한국, 10월8일 출시

윤상호 기자 2021.09.15 06:37:25

- 아이폰13미니·아이폰13·아이폰13프로·아이폰13프로맥스 4종
- 카메라, 센서시프트·시네마틱 모드 제공
- 5나노 AP ‘A15바이오닉’ 채용…CPU 속도 50%↑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애플이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아이폰12 시리즈’와 대동소이하다. 애플 역시 매년 스마트폰 신제품에 변화를 주는 것이 힘에 겨운 모습이다. 이번 제품은 외관과 사양보다 기능과 친환경에 방점을 찍었다.

14일(태평양표준시) 애플은 ‘애플 스페셜 이벤트’를 온라인 개최했다.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 ▲스마트시계 ‘애플워치 시리즈7’ ▲태블릿 ‘9세대 아이패드·아이패드미니’를 발표했다. 콘텐츠 서비스 ‘애플TV플러스’와 홈트레이닝 서비스 ‘애플피트니스플러스’도 업그레이드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아이폰13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프로 ▲아이폰13프로맥스 4종으로 구성했다. 아이폰13미니와 아이폰13은 후면 카메라가 2개,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후면 카메라가 3개다. 각각 제품 차이는 화면 크기가 가장 두드러진다. ▲아이폰13미니 5.4인치 ▲아이폰13 6.1인치 ▲아이폰13프로 6.1인치 ▲아이폰13프로맥스 6.7인치다.

아이폰13 시리즈는 ‘A15바이오닉’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채용했다. 5나노미터(nm) 공정으로 제조했다. 중앙처리장치(CPU)는 6코어다. 그래픽처리장치(GPU)는 아이폰13과 아이폰13미니는 4코어,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5코어를 넣었다.

경쟁사 대비 CPU는 50%, GPU는 4코어 30%, 5코어 50% 빠르다는 것이 애플의 주장이다.

화면 상단 공백은 전작 대비 20% 줄였다. 전면 카메라 등을 배치하기 위해 디스플레이를 비워둔 자리다. ‘노치 디자인’이라고 부른다.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가변 주사율을 제공한다. 최대 120헤르츠(Hz)까지 조절한다.

카메라는 센서시프트 광학식손떨림보정(OIS)을 갖췄다. 시네마틱 모드를 지원한다. 피사체를 바꿔가며 초점을 맞출 수 있는 동영상 기능이다. 배경 흐림 등을 조절해 다양한 화면 구성이 가능하다. 돌비비전고명암비(HDR) 표준으로 저장한다.

스마트폰 업계 최초로 플라스틱 물병을 이용해 안테나 라인을 제작했다. 액세서리 자석류는 100% 재활용 희토류를 썼다. 메인보드 납땜 등은 100% 재활용 주석을 이용했다. 메인보드 도금과 카메라 와이어도 100% 재활용 금이다. 포장 비닐도 없앴다. 600톤 비닐 사용을 줄였다. 애플은 2025년까지 모든 포장에서 비닐을 쓰지 않을 계획이다.

미국 등 1차 출시국 예약판매는 17일부터다. 정식출시는 24일이다. 한국은 10월8일 판매 개시다. 출고가는 ▲아이폰13미니 95만원부터 ▲아이폰13 109만원부터 ▲아이폰13프로 135만원부터 ▲아이폰13프로맥스 149만원부터다.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저장공간 1테라바이트(TB) 모델을 도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