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연내 상장 계획 ‘멈춤’…“적정 시기에 재진행”

이안나 기자 2021.07.23 10:46:18

- 경영진 교체 및 대표 직속 '이삼팀' 조직해 플랫폼 차별화 집중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티몬이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계획했던 기업공개(IPO) 일정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국내 e커머스 1호' 타이틀을 쥐게 될 후보군에서도 빠지게 됐다.

23일 티몬 측은 "올 초 회사 경영진이 교체되며 새로운 혁신과 서비스를 통해 더 좋은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적절한 시점에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IPO는 회사가 원하는 기업가치를 평가받고 좋은 조건에서 진행되는 게 전제가 된다. 다만 이러한 조건을 충족시키기에 시기가 적절치 않다는 대주주들 판단 하에 상장 계획이 연기 된 것으로 보인다.

티몬은 지난해 미래에셋대우를 주간사로 선정하며 올 하반기 상장을 추진해왔다. 지난 2월 3050억원 규모 신규 투자를 유치하며 자본결손금을 정리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대표이사 등 경영진을 교체하며 상장 시기를 재검토하게 됐다. 최근 티몬은 대표 직속 조직인 e커머스3.0, 이른바 '이삼팀'을 만들고 플랫폼 차별화를 위해 기존 서비스 검토 및 신사업 발굴 등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티몬은 지난 5월 전인천 빅히트엔터테인먼트(하이브)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대표로 선임했다. 이어 지난달엔 콘텐츠 제작업체 아트리즈 장윤석 대표를 영입해 공동대표로 선임했다. 전인천 대표는 지난달 15일 티몬 등기이사에서 사임했지만 여전히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