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의료원-휴이노 의료 AI 기술 사업화 ‘맞손’

강민혜 기자 2021.07.22 10:35:06


[디지털데일리 강민혜 기자] 고려대학교 의료원산학협력단이 인공지능(AI) 솔루션 도입에 나선다.

22일 고려대학교 의료원산학협력단(단장 김병조)이 서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본관 2층 학장부속회의실에서 원격 모니터링 의료솔루션 개발 기업 휴이노와 지난 20일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알렸다.

양 기관은 유기적인 상호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병원 내 임상데이터를 활용한 AI 기술 개발·AI 기반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임상시험 등의 분야에 공동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지정된 휴이노의 손목시계형과 패치형 심전도 측정기, 인공지능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정확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병조 고려대학교 의료원산학협력단장은 “휴이노와 협력이 매우 기대된다”며 “병원이 가진 임상데이터를 활용해 어떻게 국민건강을 향상시키고 삶의 질을 높일 것인지 답을 함께 찾아갈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는 “이번 고려대와의 협약을 통해 병원에서 생성되는 임상 데이터를 적시에 활용해 의미있는 의료 인공지능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