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프리미엄 배송’ 시작…“갤탭S7 FE, 현금수송차로 전달”

권하영 기자 2021.07.20 10:28:21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특수물류 전문업체 발렉스와 손잡고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지원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발렉스는 특수화물 전문 수송 업체로, 현금수송차 등 금고·CCTV·GPS 등이 설치된 보안 차량으로 상품을 안전하게 배송한다. 고객이 사전에 배송 시간과 장소를 지정하면 그에 맞춰 발렉스 소속 배송 전문 요원이 상품을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프리미엄 배송은 제품 훼손·분실 우려가 적고, 제품의 이동을 GPS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사용자들은 대면 배송과 위탁 배송 중 선택하고, 배송원이 방문 전에 체크한 체온 정보도 네이버 톡톡에서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이번에 새롭게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 ‘갤럭시 탭 S7 FE’ 사전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발렉스와 함께 고품격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네이버의 삼성전자 공식 판매처에서만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전 예약 마지막 날인 21일 오후 8시에 진행되는 삼성전자 갤럭시 탭 런칭 기념 특집 쇼핑라이브에서는 추첨을 통해 ‘00시(자정) 배송’도 선보인다.

네이버는 지난 12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인 NFA(Naver Fulfillment Alliance)를 선보인 바 있다.

앞으로도 프리미엄 배송뿐 아니라 희망일 배송 등 NFA를 통해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다양한 배송 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NFA를 통해 프리미엄 배송이 본격화되면 명품, 전자제품, 고급 쥬얼리 등 서비스 카테고리가 확대되고, 네이버 선물하기 등과의 서비스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