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美 수출’

김도현 2021.07.14 14:47:07

- 美 이스트만과 협력…‘재활용 가능’ PET병 포장재 시장 공략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C가 재활용 가능 PET병 포장재 사업을 강화한다.

14일 SKC(대표 이완재)는 미국 이스트만과 협력해 ‘SKC 에코라벨’ 분야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관련 특허 라이센싱 및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북미와 유럽 지역 대상ㅇ로 기간은 20년이다.

이스트만은 ▲휴대용 고급물병 ▲의료용 기기 ▲가전기기 및 화장품 용기 ▲PET병 열수축필름 등에 쓰이는 플라스틱 원료를 공급하는 소재 회사다.

SKC 에코라벨은 재활용이 가능한 세계 최초 PET병 열수축 포장재다. PET병 소재에 재활용 공정에서 씻기는 잉크를 적용한 것으로 PET병과 재활용할 수 있다. 폐기해야 했던 다른 소재 라벨과 달리 폐기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없고 재활용이 늘어나 친환경적이다.

그동안 SKC와 이스트만은 PET 재활용성 향상을 위해 각각 재활용 가능 포장재 개발 노력했다. 두 회사는 협력할 수 있는 분야를 찾아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를 강화해가기로 했다.

SKC 관계자는 “현재 많은 글로벌 고객사가 SKC 에코라벨의 재활용성과 혁신성에 주목하며 적용이 늘고 있는데 SKC 에코라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열리게 됐다”면서 “이스트만과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플라스틱 넷 제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