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1] 일론 머스크, 위성인터넷 ‘스타링크’에 33조원 쏟는다

최민지 2021.06.30 16:51:03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겸 스페이스X 창립자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21’서 위성인터넷 ‘스타링크’에 33조원을 투자하고 50만명 가입자를 확보한다고 발표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9일(현지시간) MWC21 버츄얼 스테이지에서 열린 기조연설을 통해 위성 인터넷‧통신 서비스 스타링크에 200억~300억달러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로 약 22조6300억원~33조95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스페이스X는 로켓과 우주선 제작을 통해 광대역 인터넷 시스템인 스타링크를 구축한 바 있는데, 이는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 고속 광대역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재 스타링크는 12개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가입자는 6만9000여명이다.

일론 머스크 CEO는 “고속 광대역 서비스는 오는 8월 전세계 상용화될 예정이다. 스타링크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1년 내 50만명 이상 가입자를 확보할 것으로 본다”며 “스타링크 가입자 수를 7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스크 CEO에 따르면 두 곳의 대형 통신사 파트너가 스타링크와 함께 한다. 이를 통해 5G와의 속도 차이를 없앨 수 있는 설명이다.

현재 스타링크는 월 99달러 비용을 내고 서비스를 쓸 수 있도록 주문을 받고 있다. 위성접시, 와이파이 라우터, 전원 공급장치, 케이블 등 하드웨어 비용은 499달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