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202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데이터센터 운영

백지영 기자 2021.06.25 09:54:57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오라클은 202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클라우드를 포함한 글로벌 시설을 운영함으로써 지속가능성에 대한 책임을 확대하겠다고 25일 발표했다. 

사프라 캐츠 오라클 CEO는 “재생에너지 활용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중요한 발판으로, 오라클은 고객으로 하여금 탄소 발자국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환경에 대한 긍정적 영향을 확대하고자 한다”며 이번에 새롭게 공개한 목표 역시 고객, 파트너 및 투자자가 공유하는 가치를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라클은 오는 2025년까지 모든 차세대 오라클 클라우드 리전에서 100 %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계획이다. 또, 전자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회계연도 2020년 동안 폐기된 하드웨어 자산을 250만 파운드 수집한 바 있다. 이 중 99.6%가 재사용 혹은 재활용됐다.

2015년 이후 오라클 소유의 건물에서 매립지로 배출하는 폐기물의 양을 평방 피트당 25% 절감했다. 오는 2025년까지 오라클의 주요 공급 업체 모두가 친환경 프로그램을 이행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밖에 현재 유럽에 위치한 오라클 클라우드 리전은 이미 100% 재생에너지로 운영되고 있으며, 세계 전역의 51개 오라클 사무실 또한 100% 재생에너지를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