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日 손잡고 북미 진출…도요타통상과 MOU

김도현 2021.05.31 14:14:08

- 2차전지용 동박 ‘전지박’ 분야 협업…2024년 공장 구축 검토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북미 시장을 공략한다. 일본 도요타통상과 함께 진출한다.

31일 솔루스첨단소재는 도요타통상과 북미에 2차전지용 동박 ‘전지박’을 생산·판매하기 위한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추진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JV를 통해 이르면 2024년 연간 3만톤 규모 전지박 생산체제 구축을 검토한다. 부지 선정 및 북미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증설 투자에 대해서는 향후 논의한다.

종합상사 도요타통상은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한 회사다. 자동차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의 소재·부품 조달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두 회사는 성공적인 북미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생산성 극대화 위한 공정 최적화 ▲차세대 기술 개발 ▲원자재 수급 및 판매 거점 네트워크 공유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할 방침이다.

작년 7월 발효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따라 완성차업체는 무관세 혜택을 받기 위해 주요 소재·부품의 75% 이상을 현지에서 조달해야 한다.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맞물려 전지박 현지 수급에 대한 북미 고객사의 수요가 높아질 전망이다. 전지박은 배터리 핵심소재 음극재 원료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는 “회사의 기술력과 글로벌 오퍼레이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MOU 체결은 의미가 크다”며 “두 회사의 북미 공동 진출은 사업 시너지 창출은 물론 안정적인 전기차 생태계 구축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솔루스첨단소재는 헝가리에 유럽 전지박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번 북미 진출을 바탕으로 고객사 다변화에 나설 계획이다. 향후 JV에서 생산되는 전지박은 북미 내 완성차업체 및 배터리셀 업체에 공급할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