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계열사 프렌즈게임즈·웨이투빗, 합병 절차 돌입

왕진화 2021.05.27 16:34:30

[디지털데일리 왕진화기자] 카카오게임즈의 핵심 계열회사들이 합병한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핵심 계열회사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의 합병을 통해 신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은 각각 이날 이사회를 개최해 합병을 최종 결의했으며, 7월초 합병 절차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은 '프렌즈게임즈'로 정욱 대표, 송계한 웨이투빗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는다.

각 사의 근간이 되는 개발 및 사업은 지속 전개할 방침이다. 양사는 각각의 전문 역량들을 융합해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시키겠다는 목표다.

회사 측은 "이번 합병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NFT(대체불가토큰)' 기술을 활용해 게임과 음원, 영상, 미술품 등 문화 콘텐츠의 디지털 가치를 유통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나아가 메타버스와의 접목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2018년 출범한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카카오프렌즈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 게임 '프렌즈타운'을 선보였다. 현재 신작 '프로젝트킹(가칭)' 등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지난 3월 정욱 대표이사의 취임으로 캐주얼 게임 산업과 함께 메타버스, NFT 등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예고했다.

지난해 12월 카카오게임즈 계열사로 편입된 웨이투빗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BORA(보라)'를 운영 중이다. 실생활 밀착형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메타버스와 NFT를 활용한 영화, 영상, 음원의 서비스 등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또 글로벌 온라인게임 서비스 플랫폼 '플레이투빗'을 통해 다양한 온라인 게임 IP를 퍼블리싱 중이다.

<왕진화 기자>wjh9080@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