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용인세브란스병원, 5G 복합방역로봇 상용화

최민지 2021.04.19 09:09:07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비대면 케어 서비스 로봇 브랜드 ‘키미’를 기반으로 용인세브란스병원에 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해, 병원 내 24시간 감염관리 시스템 운용에 활용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5G네트워크와 실시간 위치 추적시스템을 활용한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상용화했다고 19일 밝혔다.

용인세브란스 병원에 구축된 SK텔레콤 키미는 안내로봇과 방역로봇 역할이 합쳐진 복합방역로봇으로, ‘방역에서 새로움(BE NEW)을 추구한다’는 뜻을 담아 병원에서 ‘비누(BINU)’라는 애칭으로 불려질 예정이다.

키미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람 얼굴을 식별해 내원객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여부 검사를 수행한다. 내원객 밀집도 분석을 통해 일정 수 이상의 사람이 모여 있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음성 안내를 실시한다.

또한, 자외선(UV) 방역 기능을 갖춰 병원 내 이용 공간에 대한 자율적인 소독 방역을 수행한다. 방역은 UVC 방역모듈을 통해 이뤄지며 전문기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통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 MRSA균 등이 99.9% 제거되는 결과를 확인했다.

양사는 24시간 상시 방역 체계를 통해 시민들이 병원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병원 감염관리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코로나19 환경에서 환자들이 국민안심병원에서 감염 불안 없이 진료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복합방역로봇 솔루션 구축 협력은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한국판 뉴딜 과제 스마트 병원 선도모델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