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프리미엄’ 축소, 국내 가상자산 하락세 더 가파르다

박현영 기자 2021.04.07 22:25:57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상승세를 이어가던 가상자산 시장이 가격 조정을 겪는 가운데, ‘김치 프리미엄’이 축소되면서 국내 가격의 하락세가 해외 가격보다 가파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국내 거래소의 가격 변동성이 더욱 커진 만큼, 국내 투자자들의 공포 심리도 심화된 모습이다.


7일 오후 9시 30분 업비트 기준 비트코인(BTC)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보다 11% 떨어진 6941만원이다. 같은 시간 바이낸스의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보다 4.16% 하락한 5만 6400달러(한화 6107만원)를 기록했다.

여전히 국내 가격이 더 높지만, 바이낸스의 가격 하락 폭보다 업비트에서의 하락 폭이 더 큰 셈이다.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7일 한 때 22%까지 커졌던 ‘김치 프리미엄’이 10%까지 축소됐기 때문이다.

김치 프리미엄이란 국내 거래소의 가상자산 가격이 해외 거래소에 비해 높은 현상을 말한다. 최근 가상자산 호황으로 국내 신규 투자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부터 국내 가격이 더 높은 현상이 지속됐다.

현재는 거래소 간 시세 차이를 이용해 차익을 얻으려는 투자자들이 등장하면서 김치 프리미엄이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는 7일 트위터를 통해 “업비트의 거래량이 한 때 세계 최대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추월했다”며 “누군가 김치 프리미엄을 어떻게 차익거래에 활용할지 알아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치 프리미엄을 활용하려는 거래가 늘면서 업비트의 거래량이 대폭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빗썸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다. 크립토퀀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해외 거래소에서는 비트코인이 빠져나갔지만, 빗썸으로만 비트코인이 유입되는 현상이 포착됐다.

주 대표는 “고래(비트코인 대량 보유자)들이 한국 거래소에 비트코인을 쌓아두고 있다”며 “차익거래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