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천 M16 공장서 불화수소 누출…3명 부상

김도현 기자 2021.04.06 18:09:32

- 작업자 생명에는 지장 없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하이닉스의 이천사업장에서 가스 사고가 발생했다.

6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이천 M16 공장 5층에서 작업자 3명이 불화수소에 노출됐다.

해당 사고로 작업자 1명은 팔과 다리에 화상을 입었고 2명은 불화수소를 흡입해 병원에 이송됐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M16은 지난 2월 준공한 SK하이닉스의 신규 팹이다.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막바지 라인 구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환경분석 장비 점검 과정에서 500밀리미터(㎖) 미만의 불화수소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배관이 자동 폐쇄돼 외부 누출은 없었다. 주변 불화수소 농도는 이날 오후 1시40분 기준 0%로 측정됐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

SK하이닉스와 소방당국 등은 명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