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 물밑 경쟁 ‘점화’…삼성전자, ITU-R 표준화 회의 의장단 진출

윤상호 기자 2021.03.16 13:34:29

- 최형진 연구원, ITU-R 6G 비전 그룹 의장 선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6세대(6G) 이동통신 표준화 주축을 맡았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1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TU-R) 총회에서 6G 표준화 회의 의장단에 진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 최형진 연구원<사진>은 ITU-R 이동통신 표준화 회의(WP5D)에서 6G 비전 그룹 의장으로 선출됐다. 삼성전자는 5G 표준화때도 5G 비전 그룹 의장을 역임했다.

ITU-R은 전파통신 규약 담당 국제의결기구다. 회원국은 193개다. 6G는 2023년 비전 완성이 목표다. 6G 표준은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ITU-R 비전을 기반으로 만든다. 2030년경 전망이다.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은 “비전 개발을 계기로 전 세계 6G 연구와 표준화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삼성전자 6G 백서에 기반해 앞으로 ITU와 3GPP 기술표준 개발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9년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했다. 5G 경쟁력 강화와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리서치는 작년 7월 6G 백서를 발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