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양극재 물량 늘린다…광양공장 4단계 착공

김도현 기자 2021.02.23 15:48:56

- 증설 완료 시 연산 10만톤 생산능력 확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 급성장에 대응한다. 생산능력 확대를 통해 고객사 물량을 소화할 방침이다.

23일 포스코케미칼은 전남 광양 양극재 공장 4단계 확장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서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이번 확장으로 고객사에 최고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포스코 그룹과 원료 밸류체인 구축, 기술 확보, 양산능력 확대 투자를 가속화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생산능력 확장은 총 3만톤 규모다. 1회 충전 시 500킬로미터(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양극재를 만들 예정이다. 총 2758억원이 투자돼 2023년 가동 목표다.

광양공장 4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생산능력이 10만톤으로 확대된다. 60킬로와트시(Kwh)급 전기차 배터리 약 110만대에 투입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018년 1만톤 규모 양극재 구미공장 준공에 이어 2019년 광양 율촌산단에 5000톤 규모 하이니켈 양극재 광양공장 1단계와 2020년 2만5천톤 규모 2단계 공장을 준공했다. 현재 2022년 11월 가동을 목표로 3만톤 규모 3단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유럽, 중국 등 해외공장 설립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