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로 中 넘어선다”…LGD, 의료용 영상 시장 공략

김도현 기자 2021.02.23 11:00:54


- 대면적 옥사이드 TFT 활용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의료용 영상 사업에 뛰어든다. 중국이 강세인 분야다.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의지다.

23일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43cm×43cm·35cm×43cm)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Digital X-ray Detector)용 옥사이드(산화물) 박막트랜지스터(TFT)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DXD용 TFT는 엑스레이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하는 핵심 부품이다. 스마트폰의 이미지센서와 유사한 역할이다.

기존에 중국 업체들은 DXD용으로 비정질실리콘(a-Si) TFT를 사용했다. 이는 잔상 등 노이즈에 취약해 정확한 병의 진단을 위한 고화질 이미지 구현이 어렵다. 느린 전자이동도로 고속 동영상 촬영이 필요한 수술용 엑스레이 기기에 부적합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의 대면적 의료용 옥사이드 TFT는 a-Si TFT 대비 100배 빠른 전자이동도 및 10배 낮은 노이즈 특성을 가져 고화질의 이미지 및 고속 동영상을 구현한다. 진단뿐만 아니라 수술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 외부에서 많이 사용하는 저출력 사양의 모바일, 포터블 엑스레이 등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방사선 피폭량도 기존 대비 50% 이상 감소시켜 엑스레이 방사선 과다 노출 우려도 최소화한다.

LG디스플레이는 글로벌 DXD 기업 디알텍사에 해당 제품을 납품한 데 이어 다양한 글로벌 DXD 업체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업체 대비 후발주자지만 옥사이드 기술을 통해 이를 극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2020년 의료용 DXD 시장은 19억5000만달러(약 2조 1500억원) 규모다. 오는 2024년에는 25억3000만달러(약 2조8000억원)로 30% 정도 성장할 전망이다. 최근 코로나19 진단, 병의 진행 여부 및 심각도를 파악하기 위한 엑스레이 촬영 증가하면서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