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LG전자 박일평 CTO, “뉴노멀 선도, 경쟁자와도 손 잡아야”

윤상호 기자 2021.01.13 07:48:33

- ‘LG 미래기술 대담’ 개최…오픈 이노베이션 전략 소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새로운 기준(New Normal, 뉴노멀) 시대 선도를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방형 생태계 구축은 혁신을 지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 역설했다.

12일(미국동부시각)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CES2021’에서 ‘LG 미래기술대담(LG Future Talk)’을 진행했다.

주제는 ‘함께 만드는 혁신(ONwards, Together)’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이 좌장을 맡았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최고경영자(CEO) 게리 샤피로 ▲스마트 밀키트 기업 토발라 CEO 데이비드 래비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엘레멘트AI CEO 장 프랑스와 가녜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 CEO 드미트리 로스치닌이 패널로 참석했다.

박 사장은 “전례 없이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고객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분야 간 경계를 넘는 플랫폼 경쟁력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LG전자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신속하게 활용해 코로나19 세계적 유행(팬데믹)에 대응했다”며 “팬데믹을 겪으면서 경험한 일상의 변화에서 지속가능한 혁신을 만들려면 실질적인 기술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상상을 뛰어넘는 스케일과 속도로 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CTA 게리 샤피로 CEO는 “우리는 AI,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면서 교통 운송 농업 의료 식품 등 각종 분야에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가치사슬이 점차 복잡해지고 있어 어떤 회사도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LG전자는 IoT 애플리케이션(앱) ‘LG 씽큐’를 생활 플랫폼으로 확장했다. ▲토발라 ▲네슬레 ▲크래프트하인츠 ▲홈어드바이저 등이 입점했다.

토발라 데이비드 래비 CEO는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은 제품 구매부터 가전제품 제어까지 폭넓은 고객 경험을 제시하는 유용한 플랫폼”이라고 했다.

LG전자는 AI 고도화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같이 일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개인화와 추론 단계 AI를 경험할 수 있는 ‘비전팩’을 발표했다.

엘레멘트AI 장 프랑스와 가녜 CEO는 “LG전자는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직접 상호작용을 하기 때문에 AI 발전 단계를 연구하며 제품과 서비스에 고객에 대한 통찰력을 반영할 수 있는 강점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사장은 “비전팩은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를 판단하는 시각지능을 제품에 넣어 사용자와 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며 “냉장고에 비전팩을 적용하면 고객들은 집 밖에서 냉장고 안을 확인해 필요한 물건을 구입할 수 있고 냉장고 안의 재료와 사용자의 기호에 맞춰 레시피를 추천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는 27일 LG전자와 룩소프트 합작사 알루토가 출범한다. 알루토는 ‘웹운영체제(OS) 오토’ 기반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룩소프트 드미트리 로스치닌 CEO는 “웹OS 오토는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이 자동차 안에서 누리는 경험을 극대화한다”며 “알루토에서 모빌리티의 미래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얘기했다.

박 사장은 “LG전자의 스마트 캐빈 콘셉트는 차량 천장이나 창문에 설치한 디스플레이를 웹OS 오토로 구동시켜 차량을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차량 안에서 누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만들며 뉴노멀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