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롤러블폰, 옆으로 위로 양쪽으로 늘린다…세계 최초 경쟁 '점화'

윤상호 기자 2021.01.12 08:02:27

- LG전자 롤러블폰·TCL 롤러블 디스플레이 티저 영상 공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접는(폴더블)폰 상용화가 엊그제인데 벌써 돌돌마는(롤러블)폰 상용화가 임박했다. 접는 방식을 두고 시장 반응을 살폈던 폴더블폰처럼 펼치는 방향을 두고 어러 제안이 쏟아졌다.

11일(미국동부시각) ‘CES2021’이 개막했다.

LG전자와 TCL이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롤러블폰을 예고했다.

LG전자는 ‘LG롤러블’을 선보였다. 화면을 빼내기 전에는 6.8인치 화면이다. 화면을 빼내면 7.4인치로 늘어난다. 화면 오른쪽을 가로로 확장하는 구조다. TCL은 옆으로 늘리는 롤러블폰에 이어 화면을 위로 키우는 롤러블폰을 소개했다. TCL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6.7인치부터 7.8인치까지 확대할 수 있다. 세로로 쓸 때는 6.7인치 가로로 쓸 때는 7.8인치인 셈이다.

LG롤러블이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 시리즈’라면 TCL 롤러블폰은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 시리즈’와 유사하다. 전자는 대화면을 후자는 휴대성을 강조했다.

TCL은 두루마리처럼 양쪽으로 펼치는 디스플레이도 발표했다. 최대 17인치다. 잉크젯 공정으로 생산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사용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 오포도 작년 롤러블폰 시제품 ‘오포X2021’을 내놨다. LG전자처럼 옆으로 늘리는 형태다.

한편 상용화는 LG전자와 오포의 경쟁이다. 양사는 중국 BOE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급 순서와 애플리케이션(앱) 등 완성도가 세계 최초 롤러블폰 출시 타이틀 획득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여겨진다. TCL은 제품화 시점이 불투명하다. 작년 ‘CES2020’에서 내놓은 가로로 당기는 롤러블폰도 상용화하지 않았다. TCL 자체 스마트폰은 중저가폰이 타깃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