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증서·전자문서 사용처 확장에 힘 쏟는 네이버··· “국민 인증서 되겠다”

이종현 기자 2020.12.28 14:12:03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전자서명 시장의 후발주자인 네이버가 공공, 교육, 생활 분야를 넘어 금융 분야로까지 진출했다. 빠르게 네이버 인증서·전자문서 서비스 적용처를 확대하며 존재감을 드러내는 모습이다.

28일부터 KB증권은 월간 거래내역 통지문 등 고객이 요청한 각종 자료를 네이버 전자문서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 고객 요청 자료를 시작으로 향후 모든 종이 우편물을 네이버 전자문서 서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네이버 전자문서 발송시스템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ESG 경영도 실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네이버는 KB증권 외에 삼성화재, SC제일은행, 신한금융투자, 현대해상, MG손해보험 등과도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내년 초부터 금융회사에서 네이버 전자문서와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네이버 전자문서와 인증서의 범용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유봉속 네이버 총괄은 “금융 분야에서 네이버 인증서와 전자문서 서비스가 범용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제휴처를 확대해 이용자들이 분야별로 다른 인증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