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에 민간전자서명 도입··· 패스·카카오페이로 연말정산한다

이종현 기자 2020.12.21 17:20:26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행정안전부는 21일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의 최종 사업자 9개사를 확정했다.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외에 이들 사업자의 전자서명으로 연말정산 등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시범사업을 통해 2021년 1월부터 민간전자서명이 도입되는 서비스는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국세청) ▲정부24 연말정산용 주민등록등본 발급서비스(행정안전부) ▲국민신문고 민원·제안 신청서비스(국민권익위원회) 등이다.

기존 공인인증서 대신 사용할 수 있는 민간전자서명은 ▲카카오페이 인증서 ▲패스(PASS) ▲삼성PASS ▲KB모바일 인증서 ▲NHN페이코 인증서 등 5개다. 삼성전자, 카카오, 한국정보인증, 아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KB국민은행, NHN페이코 등 9개사가 참여한다.

행정안전부는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2차 시범사업 대상 웹사이트를 선정해 추가 적용할 예정이다. 또 2021년 하반기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의 공식 전자서명인증업무 운영 기준 준수사실 평가·인정을 받은 전자서명 인증사업자를 추가로 수용해 공공분야 전반의 민간 인증서 이용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9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공분야에 민간전자서명을 도입하면서 새롭게 구축한 전자서명인증 공통기반 서비스의 운영과 활성화를 위해 한국조폐공사와 본인확인 기관인 코리아크레딧뷰로와도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 협약을 체결한 정부·민간전자서명 사업자가 상호 협력해 주요 공공웹사이트에 민간전자서명이 차질없이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이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전자서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