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분해해보니…한국산 부품 비중 27% ‘최고’

이안나 기자 2020.11.21 18:44:56


- 미국·일본보다 비중 높아…OLED 패널 탑재로 삼성 제품 채택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애플의 첫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아이폰12를 구성하는 부품 가운데 한국산 제품 가격 비중이 가장 크다는 조사가 나왔다. 디스플레이 패널 등 기술적 우위로 일본과의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쿄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 분해 후 부품을 가격 기준으로 분석하니 한국 제품 비중이 가장 컸다고 보도했다.

포말하우트는 아이폰12 원가를 373달러(약41만6641원)로 추정했다. 이중 한국 부품 가격 비율은 27.3%에 달했다. 다음으로 미국 부품이 25.6% 2위를 기록했고 일본(13.2%), 대만(12.1%), 중국(4.7%)이 뒤를 이었다.

아이폰에 들어가는 한국 부품 가격 비중은 전작과 비교해도 높아졌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한국 부품 가격 비율은 9.1%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미국·일본 부품 비율은 각각 0.2%포인트, 0.6%포인트 하락했다.

한국 부품 비중이 커진 데에는 아이폰12시리즈 디스플레이를 한국 기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아이폰12시리즈에 모두 화면을 더욱 선명히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로 결정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채택했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BOE도 애플에 OLED 패널을 납품하지만 리퍼비시(재정비) 아이폰12에만 일부 활용하고 있다.

아이폰12에 사용된 삼성디스플레이 OLED 패녈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가 공급한 플래시메모리 가격은 19.2달러로 추정됐다. 그 외 SK하이닉스가 납품한 D램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

그간 애플은 디스플레이에 일본 기업 제품을 선호했지만 최근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평가다. 과거 애플에 재팬디스플레이(JDI)는 스마트폰용 액정밖에 공급하지 못했고 아이폰12시리즈에는 아예 참가하지 못했다.

니혼게이자이는 "OLED 패널에서 소니와 파이오니아 등 일본 기업들이 한국과 투자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이제는 한국의 독무대가 됐다"며 “애플 스마트폰 부품에서 한국 위상이 높아지고 일본과의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