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스마트 데모공장 착공…SKT·지멘스 등 협력

김도현 기자 2020.11.20 15:31:53

- 경남 창원국가산단에 구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국내외 장비·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협력한다.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겠다는 의도다.

20일 KETI는 이날 스마트 그린 산단 사업의 일환으로 경남 창원에서 ‘스마트 제조 공정혁신 데모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위아, 두산공작기계, 화천기계, 지멘스, SK텔레콤, 델(Dell) 등 국내외 장비·ICT 기업들이 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해당 공장에는 그동안 축적해온 산업인터넷, 제조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디지털 트윈과 같은 스마트 제조 핵심기술과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공장 실증 노하우 등 디지털 전환기술이 총망라된다.

이를 통해 KETI는 동남권 주력산업인 기계·항공·방산 기업 등을 위해 디지털 트윈 기술이 전 공정(설계-가공-조립-검사)에 적용된 최첨단 라인을 구축해 공정혁신 및 고도화를 지원한다.

스마트제조 부품·장비의 시험·평가체계 및 시스템을 마련해 공급기업의 경쟁력을 키울 방침이다. 수요·공급기업 간 신뢰를 공고히 하는 협력 생태계 구축도 추진한다.

KETI 김영삼 원장은 “KETI는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 제조 선도기관으로서 이번 공정혁신 데모공장 구축을 계기로 스마트 그린 산단의 성공과 더불어 동남권, 나아가 대한민국 제조기업들이 글로벌 리더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