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루프, 강원도와 '블록체인 기반 만성질환 관리 플랫폼' 시범 운영

박현영 기자 2020.11.18 16:56:51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가 강원도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 시범 운영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20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10개 선정 과제 중 하나다. 주관 사업자인 아이콘루프는 유비플러스, 이드웨어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플랫폼을 개발해왔다.

이번 시범 운영은 강원도민 중 평창 개수보건진료소와 거문보건진료소 소속의 만성질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오는 9일부터 12월 4일까지 약 4주간 진행된다. 현재 대상자로 선정된 100명에게는 생체정보 측정을 위한 혈압계, 혈당계, 체중계, 스마트밴드(활동량계) 등 IoMT(의료 IoT) 기기 4종이 지급됐다.

측정된 생체정보는 인공지능 분석 및 예측 과정을 거친다. 분석된 정보를 바탕으로 개인에게 맞춤형 셀프케어 서비스가 제공되며, 제공된 이력은 블록체인으로 안전하게 관리된다.

또한 탈중앙화신원증명(DID) 기술에 기반해 환자 자신이 데이터 소유권을 지니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이 보장된다. 자신의 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도록 허용하는 ‘개인정보 이동권’ 역시 보장되며, 최근 주목 받는 마이데이터의 기반도 마련될 전망이다.

플랫폼 이용 시에는 아이콘루프의 DID 기반 신원인증 서비스 ‘쯩'을 통해 로그인하면 된다. 로그인 후 본인인증을 한 뒤 만성질환 관리 대상자임을 인증하는 인증서(VC, Verifiable Credential)를 DID로 발급함으로써 적격 여부를 검증받을 수 있다. DID를 통해 사용자가 직접 건강 데이터를 통제하면서도 제3기관에 제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본 플랫폼 시범 운영을 통해 DID 인프라가 조성되면 향후 헬스케어뿐 아니라 금융 등 여러 분야에 접목할 수 있다”며 “도민 신원인증, 자격인증 등 다양한 영역으로의 확장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