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Impact 2020] 공공 클라우드 대전환, 정부 디지털 혁신 ‘첨병’

백지영 기자 2020.11.11 08:20:14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10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디지털 정부 혁신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이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 혁신의 주제다. 

공공 서비스와 행정업무 처리를 전산화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지금까지와는 다른 행정서비스의 혁신과 새로운 가치 창출을 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 과정에서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전환은 필연적이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특정 장소에서 설치 운영이 불가능한 시스템을 제외한 모든 정보시스템을 공공 및 민간 클라우드 센터로 이전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디지털 정보 기반과 하승철 과장(사진)은 10일 디지털데일리 DD튜브에서 개최된 ‘클라우드 임팩트 2020’ 웨비나에서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추진 계획을 밝혔다.

지난 2015년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클라우드 발전법)이 제정된 이후, 공공분야는 민간 클라우드 활성화 마중물 역할을 자청해왔다. 반면 기존 구축시스템에 맞춰진 조달체계의 한계, 국산 클라우드 서비스의 미성숙함, 심리적인 불안감, 보안 등 다양한 요인과 맞물리며 클라우드 서비스의 활발한 이용으로 이어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상황이 반전됐다. 코로나19라는 비상사태에서 디지털 전환 필요성이 강조됐고, 이 과정에서 클라우드의 전폭적인 도입 계획이 발표됐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공적마스크 재고 알림이나 자가격리자 관리 앱, 온라인 개학 및 교육 등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민첩하게 이뤄지며 빛을 발한 것이다. 특히 클라우드와 같은 디지털 기술은 긴급재난지원금을 1개월 만에 2171만 가구 중 99.5%에 지급했을 정도로 위력을 발휘했다.

하 과장은 “이는 디지털 혁신이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상황 극복에 얼마나 중요한지 확인한 사례”라며 “이에 따라 디저털 정부 혁신을 위한 많은 과제들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사업이 가속화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행정 및 공공기관 정보자원 통합 기준이 마련되고 7월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이 발표된 이후 9월엔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 중장기 계획 수립 사업을 마련했다. 현재 운영 중인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 22만대 가운데 정부 전용 데이터센터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통합 구축 운영 중인 시스템(17%)을 제외한 83%, 즉 18만대의 정보시스템을 공공 혹은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대국민 공개용 홈페이지 등 공개 가능한 정보시스템은 과기부의 안정성 확인한 민간 클라우드 센터를 우선 이용하고, 국가안보나 수사·재판, 내부업무 등 주요정보 처리 정보시스템은 행안부 장관이 지정한 공공 클라우드 센터로 2025년까지 이전시키는 것이 목표다.

하 과장은 “각 기관의 정보시스템 내용연수와 특성을 반영해 2025년까지 단계적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중 시설 제어나 현장자료 수집 등 특정 장소에서 설치운영이 불가한 시스템 제외하고는 모든 정보시스템이 대상”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자정부법 제2조에 해당하는 행정·공공기관은 총 2017개다. 중앙행정기관과 소속기관과 광역지자체, 기조지자체, 공공기관, 지방공사 및 공단, 지방 출자·출연기관, 국·공립대학교, 시·도교육청 등이 해당된다.

그는 “시스템 특성을 고려해 민간 혹은 공공 클라우드 센터로 이전하거나 IaaS나 PaaS, SaaS 클라우드 전환을 선택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라며 “이는 각급 기관의 정보시스템 중요도, 침해사고 예방과 적시대응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원활한 클라우드 전환 지원을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정보자원통합심의위원회에서 각 기관이 제출하는 정보자원 통합 계획을 심의하고 클라우드 적정성 등을 확인, 보완할 계획이다.

하 과장은 “클라우드 전환을 통해 코로나19와 같은 긴급상황이나 연말정산 세금납부 등 일시적 수요 증가 상황에서도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사이버 위협 걱정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각 기관은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구축 업무에 얽매일 필요 없이 데이터 기반 행정과 혁신적인 서비스 발굴에 집중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무엇보다 행정, 공공시스템이 민간 클라우드로 이전되면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