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한국서부발전, ‘디지털 기술 공유센터’ 개소

김도현 기자 2020.11.09 11:04:35

- 데이터 기반 신사업 창출 지원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한국서부발전이 손을 잡는다. 두 기관은 전력산업의 데이터 기반 신사업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 판교에 공동 연구센터 ‘서부 디지털 기술 공유센터’를 개소했다고 9일 밝혔다.

KETI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기술 ▲인공지능(AI) 솔루션을 발전소와 조선, 자동차 산업 등에서 발생하는 산업 빅데이터에 적용해 생산성과 품질 혁신을 지원하는 원천기술을 개발해 왔다.

한국서부발전은 국내 총 발전설비 용량의 약 9.4%에 해당하는 1만1333메가와트(MW)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발전 전문 공기업이다. 세계 7번째이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석탄을 가스로 만들어 발전하는 석탄가스화복합발전설비(IGCC)를 건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된 센터는 한국서부발전에서 운영 중인 군산, 서인천, 태안, 평택 등 4개 발전소에서 생성되는 발전 빅데이터의 민간 개방을 지원한다. 발전산업의 AI 솔루션 도입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 앞장설 방침이다.

하루 수억 개 이상 생성되는 발전 빅데이터를 활용해 발전데이터 공유플랫폼 개발, AI 예측진단 솔루션 개발, 발전 AI 전문가 육성 등을 수행한다.

KETI 김영삼 원장은 “KETI의 빅데이터, AI 솔루션과 한국서부발전의 발전데이터·운영 노하우 등이 결합되면 에너지 분야의 디지털 전환 성공 모델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