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반도체 산업은 자국중심주의…자립기반 만들어야

김도현 기자 2020.10.05 09:24:26

- 美中 기술패권, 미국 판정승…반도체 자립화 시급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미국은 화웨이에 이어 SMIC까지 제재 대상으로 올렸다. 미국 기술을 적용한 반도체 거래 시 미국 승인이 필요하다는 것이 골자다. 화웨이는 지난달 15일부터 반도체 수급 경로가 차단됐고 SMIC는 손발이 묶였다.

SMIC는 자국 군대와 연관성을 부인하며 미국 상무부와의 대화 의지를 보였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연이은 타격을 가한 미국이 판정승을 거뒀다.

일련의 과정을 통해 반도체 분야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재차 드러났다. 어플라이드, 램리서치, KLA 등의 장비를 사용하지 않는 반도체 제조사는 없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TSMC, 소니, 키옥시아 등 미국 외 기업이 화웨이 제재 영향권에 든 이유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가 시급해졌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본 수출규제와 비슷한 맥락이다. 주요 소재·부품·장비를 자체 조달하지 못하면 미국, 일본 등에 휘둘릴 수 있다는 의미다.

대선 변수가 있지만 미국은 보호무역주의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국 내 반도체 공장 설립을 추진했다. 한국 및 중화권 등 아시아에 집중된 반도체 공급처를 미국으로 옮기는 ‘리쇼어링(기업 본국 회귀)’ 차원이다. 자국 반도체 시장 지키기가 핵심이다.

중국은 반도체 자립화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당장은 힘들어도 대규모 투자를 통해 향후 중국산 장비, 반도체 등을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흐름은 각자도생이다. 메인 분야로 갈수록 더욱 그렇다. 국내는 여전히 메모리와 후공정 위주다. 분위기상 그동안 해왔던 대로 해서는 안 된다. 미국, 일본 등 의존도가 높던 부분을 스스로 해결할 수 있어야 극복 가능한 상황이다.

정부와 기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소부장 육성에 나서고 있다. 발 빠른 대응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은 최소화했다. 다음 관문은 미·중 갈등이다. 양국의 반도체는 ‘자국중심주의’로 가고 있다. 반도체 코리아 역시 고객사와 협력사 간 상생과 정부의 꾸준한 관심을 통해 하나둘씩 자립해야 할 때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