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추진…17일 이사회 소집

김도현 기자 2020.09.16 16:23:54

- 물적분할 시 상장·지분 매각 가능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사를 추진한다. 전기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자금을 확보하는 차원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전지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할 예정이다.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관련 내용을 다룬다.

LG화학은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 등을 제치고 배터리 시장 1위를 차지했다. 테슬라를 비롯해 GM, 폭스바겐, BMW, 루시드모터스,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업체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LG화학은 수주 잔량이 150조원 규모로 늘었다. 문제는 완성차업체의 박한 마진으로 규모의 경제가 구축돼야 한다. 이를 위해 매년 수조원의 투자가 필수적이다. 현재 폴란드, 중국 등에서 증설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LG화학이 분사를 결정한 이유다.

전지사업부문 물적분할 시 LG화학이 지분을 모두 보유한다. 지배력을 유지하면서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그동안 LG화학은 내부적으로 배터리 사업 분사에 대해 논의해왔다.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탓에 진행이 더뎠지만 지난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3분기는 물론 앞으로도 매출 상승세가 기대되면서 상장 여건을 갖췄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물적분할이 어떤 결론을 가져올지는 알 수 없지만 투자금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