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라클과 틱톡 기술제휴 여부, 곧 결정”

이종현 기자 2020.09.16 09:23:43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라클과 바이트댄스가 제안한 방안에 대한 승인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돼 왔던 틱톡의 향방이 곧 정해질 전망이다.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그들(오라클과 바이트댄스)이 합의에 매우 근접했다고 들었다”며 “바이트댄스가 제안한 오라클과의 기술제휴 방안에 대한 승인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트댄스는 중국의 짧은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모회사다. 중국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빼돌린다며 미국 내 사업부문 매각 내지는 철수를 명령했다.

당초 마이크로소프트(MS), 트위터, 오라클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며 인수가 예상됐으나 바이트댄스가 매각 대신 미국 재무부에 오라클과의 기술제휴 방안을 제안하며 양상이 바뀌었다.

업계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래리 앨리슨 오라클 설립자의 관계가 이번 협상의 키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를 오라클의 설립자인 래리 앨리슨의 팬이라고 칭하며 “오라클은 틱톡의 신뢰할 수 있는 기술 공급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핵심 알고리즘은 계속 틱톡이 운영하되 이용자의 데이터는 오라클이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6일(현지시각) 틱톡과 미국 기업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해당 행정명령의 시행일은 오는 20일까지다.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매각 데드라인을 15일로 언급해온 만큼 근시일 내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