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초소형 모바일 이미지센서 제품군 확대

윤상호 기자 2020.09.15 14:42:35

- 고화소 카메라 공략 강화…업계 최초 0.7μm 픽셀 제품군 확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공략을 확대한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0.7마이크로미터(μm) 픽셀을 활용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4종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고화소 카메라는 초소형 픽셀 이미지센서가 필수다. 더 많은 공간에 많은 화소를 담을 수 있다. 제품 디자인을 얇게 할 수 있다. 0.7μm 픽셀로 1억800만화소 제품을 구현하면 0.8μm 픽셀보다 이미지센서 크기를 15% 줄일 수 있다. 카메라 모듈 높이는 최대 10% 낮아진다. 대신 픽셀 크기가 작아지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줄어든다. 이미지 품질이 저하한다. 픽셀을 줄이고 성능을 높이는 것이 기술력이다.

신제품은 ▲0.7μm 픽셀 최초 1억800만화소 ‘아이소셀 HM2’ ▲초고화질(4K) 60프레임 촬영이 가능한 6400만화소 ‘GW3’ ▲초광각과 폴디드줌을 지원하는 4800만화소 ‘GM5’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에 최적화한 초소형 3200만화소 ‘JD1’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플러스’ 특허를 갖고 있다. 픽셀 광학구조를 개선했다. 신소재를 적용해 빛 손실과 픽셀 간섭현상을 최소화했다. 빛의 양에 따라 자동으로 감도(ISO)를 조정한다. 색 재현성을 개선하고 노이즈를 줄이는 스마트ISO 기술을 갖췄다.

4분기부터는 차세대 ‘아이소셀2.0’과 ‘스태거드 고명암비(HDR)’ 등 센서 기술을 더할 예정이다. 아이소셀2.0은 감도를 최대 12% 높일 수 있다. 스태거드 HDR은 이미지 처리 속도를 향상한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 박용인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2015년 업계 최초로 1.0μm 2017년 0.9μm 픽셀을 출시한 이후 2018년 0.8μm 제품을 연이어 출시했고 2019년 0.7μm와 1억800만화소 제품을 최초로 공개하는 등 센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라인업으로 초소형 고화소 시장을 확대하는 한편 센서 혁신 기술 개발을 지속해 한계를 돌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M2 ▲GW3 ▲JD1'을 양산하고 있다. GM5는 샘플 공급 단계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