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음대협, 음저협에 ‘저작권료 협의’ 재차 촉구

권하영 2020.08.31 11:57:00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가 음악저작물의 공정한 이용을 위해 공동 협의에 나서줄 것을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음저협)에 다시 한번 요청했다.

웨이브·티빙·왓챠 등 국내 주요 OTT 사업자들로 구성된 OTT음악저작권대책협의체(이하 OTT음대협)는 지난 28일 음저협에 공문을 보내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음악저작권료 책정을 위한 협의에 응해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31일 밝혔다.

OTT음대협은 공문을 통해 “음저협과의 공동협의를 통해 합리적이고 원만한 협상을 이룸과 동시에 음악저작권자들의 정당한 이익을 보장하고자 한다”며 ▲OTT 서비스의 정의와 범주 ▲이미 음악 사용에 대한 권리 처리가 된 콘텐츠 현황 반영 여부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OTT음대협은 서비스 중인 여러 영상콘텐츠 중에 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 등 제작과정에서 저작권료를 지불하고 음악 사용 권리를 획득한 콘텐츠들에 대해 음저협이 이중으로 저작권료를 징수하려는 부분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OTT음대협은 지난달 21일에도 음저협에 공동협의를 요청했으나, 음저협은 “OTT음대협이 사업자들을 대리하여 협상을 진행할 적법하고 유효한 권한이 있는지 확인되지 않으며, 음저협의 정당한 이용료 지급 요구에 대해 협의체란 이름으로 공동으로 대응하는 자체가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공동협의 요청을 거절한 바 있다.

이에 OTT음대협은 음저협과의 음악저작권료 협상 권한 및 분쟁 조정 권한에 대한 위임장을 OTT음대협에 함께 하는 국내 OTT사업자 5개사로부터 제출받아 이를 음저협에 함께 발송한 상태다. 전체 콘텐츠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파급효과 등을 고려할 때 개별협상보다 이해관계자들이 폭넓게 참여하는 공동협의가 더 적절한 협의방식이라는 주장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