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2 출시 연기” 공식 언급…이유는?

이안나 기자 2020.07.31 11:18:09

- 코로나19로 공급망 차질 … 국내 출시 시점 10월 말~11월경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아이폰12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은 적어도 10월 중순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됐다. 애플이 올해 새 아이폰 출시 시점을 연기를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31일(현지시각)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지난해 새 아이폰 판매를 9월 말부터 시작했지만 올해는 그보다 몇 주 후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외신에선 코로나19 영향으로 아이폰12 출시가 연기될 것이라는 추측이 지속됐지만 애플이 이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상 애플은 9월 초 새 스마트폰 시리즈를 공개하고 9월 말부터 전세계 순차적 출시하는 일정을 따라왔다.

올해는 이 시점을 연기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10월 중순 이후에나 신제품을 보게 될 전망이다. 이제까지 1차 출시국에 포함된 적 없는 국내의 경우 출시 시점은 10월 말에서 11월 정도로 예상된다. 다만 아이폰12 발표 행사는 예정대로 9월 중순 온라인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퀄컴 실적 보고회에서도 아이폰 출시 연기 지연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퀄컴이 “익명의 고객이 ‘글로벌 5G 플래그십폰 출시’를 미루고 있기 때문에 이번 분기(7~9월) 5G 단말기용 칩셋 출하량은 전년동기대비 15% 감소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이 배경이다. 업계에선 퀄컴이 언급한 ‘익명의 고객’이 애플이라고 인지하고 있다.

신제품 출시가 연기된 이유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공급 차질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마에스트리 CFO는 “우리는 놀라운 제품 라인업을 준비했지만 최근 믿기 어려운 상황(코로나19)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올해 초 전세계 확산된 후부터 아이폰12 시리즈 출시 연기설은 꾸준히 언급돼왔다. 애플 위탁생산업체 폭스콘은 코로나19로 한 때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생산이 다시 재개된 후에도 가동률은 한동안 50%대에 머물렀다. 또 임직원들의 출장이 제한되는 등 신제품 출시준비에 잇따라 제동이 걸렸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