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로 야구장 둘렀다”…LG전자, KT위즈파크에 ‘330m’ 사이니지 설치

김도현 기자 2020.06.28 10:09:25

- 1루부터 3루까지 내야석 위 외벽에 조성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전자가 야구장을 발광다이오드(LED)로 둘렀다. 스타디움 전용 LED 사이니지를 국내 야구장에 공급한 첫 사례다.

28일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 내 리본보드(띠전광판)를 LED 사이니지(LBF 스타디움 시리즈)로 조성했다. 1루부터 3루까지 내야석 위 외벽에 설치됐다. 높이 1미터(m), 가로 330m에 달한다.

해당 LED 사이니지는 휘도(단위 면적당 밝기)가 6000니트(nit)로 밝다. 외야 관중석에서도 각종 이벤트, 선수 소개, 응원 문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명하게 볼 수 있다. 1초에 4000장의 화면을 구현하는 4000헤르츠(Hz)의 고주사율로 선수들의 역동적인 움직임도 매끄럽게 보여준다.

LG전자는 그라운드 내 본루 뒤쪽 공간에도 LED 사이니지(LBS 스타디움 시리즈)를 활용해 높이 1.5m 가로 9m 크기의 광고물을 설치했다. LG전자는 이번에 설치한 제품을들을 포함, 모두 7종의 스타디움 전용 LED 사이니지를 갖추고 있다.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은 “스포츠 등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화된 사이니지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 가치 기반의 솔루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