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스마트워치 시장 25% 성장…애플 1위 유지

이안나 기자 2020.06.26 17:29:22

- 애플 점유율 44%로 1위… 삼성 갤럭시워치3로 반격 노려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 양상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스마트워치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25% 성장해 약 1780만대가 판매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이지면서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심박수 측정, 운동 트래킹 등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평균 제품 가격 20만원 대의 경제성과 다양한 디자인 등 에 힘입어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체별로 보면 애플은 전년동기대비 3%포인트 증가한 4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삼성은 시장점유율 10%로 2위 자리를 지켰다. 3위를 차지한 화웨이는 점유율 면에서는 전년과 크게 차이가 없으나, 삼성 점유율이 감소하면서 격차를 좁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박진석 애널리스트는 “애플은 미국 스마트워치 시장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늘려 나갔고, 화웨이는 중국 판매량이 급증하며 전년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며 "삼성은 유럽 및 중남미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나, 여전히 스마트워치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애플과의 경쟁에서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은 7월 초 공개될 예정인 갤럭시워치3을 통해 독특한 디지털 및 아날로그 감성이 조합된 신제품으로 대대적인 반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