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장경영 확대…“힘들 때 미래 준비해야”

윤상호 기자 2020.03.25 10:39:28

- 삼성종기원 신기술 연구개발 점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연일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대비와 미래기술 개발 현황 점검을 위해서다. 국내 마스크 수급 불안 해소까지 경제 사회 각 분야에서 삼성이 주목을 받고 있다.

25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기 수원 삼성종합기술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삼성종합기술원은 17개 연구실에서 1200여명의 연구원이 근무한다. 차세대 기술 연구개발(R&D) 조직이다. 1987년 설립했다.

이 부회장은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다”라며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 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말했다.

이날 그는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양자 컴퓨팅 기술 ▲미래 보안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등 혁신 소재 등 선행 기술을 논의했다. 사회적 난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미세먼지 연구소 추진 전략 등도 살폈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 김기남 대표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이 배석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