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크, 경남은행과 MOU 체결… 마이데이터 사업 위한 대출 포트폴리오 다각화

이상일 기자 2020.02.13 11:33:07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핀크(Finnq, 대표이사 권영탁)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핀크 사무실에서 경남은행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 혁신금융 선정 차별화된 ‘대출 비교 서비스’의 대출 상품 라인업을 강화한다.   

이로써 핀크는 ▲경남은행부터 ▲한국씨티은행, ▲광주은행, ▲스마트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OK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까지 총 7곳의 은행과 제휴를 완료했다. 

핀크 대출 비교 서비스는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새로운 신용평가 방식의 ‘T스코어’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대출상품을 중개한다. 기존 금융 정보만을 반영했던 신용평가와 달리 휴대폰 이용 정보를 통신 점수로 산출해 대출 심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게 했다. 

사회초년생, 주부, 자영업자 등 금융 이력이 부족해 대출 이용이 어려웠던 ‘씬파일러(Thin Filer)’도 높은 한도와 최대 1.0%까지 금리 혜택을 볼 수 있다.

핀크는 다양한 금융기관과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지속해서 이어나가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한 대출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전략이다. 지난 1월 데이터 3법 통과에 따라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한시적 제공하던 대출 비교 서비스를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제공하게 된 것은 물론,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후 고객의 금융 데이터를 분석하여 더욱 정교한 상품 추천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핀크 예정욱 부사장은 “지난해 오픈뱅킹 시행으로 핀크에 전 은행 계좌를 연결할 수 있고 올해 초 데이터 3법 통과로 핀크 혁신 금융 서비스의 장기적 운영이 가능해지는 등 핀크가 진정한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초석이 마련됐다”며, “정보 비대칭으로 과도한 이자나 중개 수수료를 부담했던 금융 소외 계층이 핀크를 통해 대출 한도와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기관과의 제휴를 진행해 대출 포트폴리오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핀크는 오픈뱅킹 정식 출시 이후 한 번에 다계좌 지정 금액 이체가 가능한 ‘내 계좌 간 이체’ 서비스부터 전은행 계좌를 연결할 수 있는 멀티 체크카드 등 오픈뱅킹 맞춤·특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여기에 데이터 3법 통과에 맞춰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신청과 함께 고객의 금융 현황을 진단하고 개인별 최적화된 금융 상품을 제안하는 개인종합자산관리서비스(PFM)를 준비하고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