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시장 노린다…카카오엔터프라이즈 출범

이대호 기자 2019.12.03 10:17:44

- 서비스형플랫폼(PaaS)·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대표 사업자 성장 목표
- 기업용 메신저 출시 예정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기업형 플랫폼 사업을 위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공식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5월 카카오 사내독립기업(CIC)으로 조직 개편됐던 인공지능 랩(AI LAB)이 분사한 회사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AI 기술 및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업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시켜 국내 대표 기업형(엔터프라이즈) IT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개인과 기업, 기업과 기업을 연결하는 새로운 기술과 환경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합리적인 비용과 안정성, 편리성을 갖춘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큰 엔터프라이즈 IT 시장에서 서비스형플랫폼(PaaS),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분야의 대표 사업자로 성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동차와 주택 등 건설산업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를 유통, 소비재, 엔터테인먼트 등 폭 넓은 영역으로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의 최대 장점인 메신저 사업 분야의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한 기업용 메신저도 준비 중이다. 기업이 원하는 보안과 관리 기능을 추가해 업무용으로 적합하면서도 편리함을 갖춘 서비스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인공지능과 고도화된 검색 기능을 기업용 메신저와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기업 고객의 ‘카카오i' 활용 및 다양한 클라우드 구축 요청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지원도 예고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출범 전부터 헬스케어, 금융, 유통/물류, 제조 등 주요 산업의 선도기업과 협업을 준비, 유수의 파트너들과 양해각서(MOU) 체결을 앞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전 산업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한다는 게 회사 목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