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가전신화’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아름다운 용퇴

윤상호 기자 2019.11.28 19:01:26

- 만 43년 2개월 LG전자 재직…생활가전 매출 최고 기록 남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최고의 자리에서 자발적으로 내려오기란 쉽지 않다. 한국 생활가전 산업의 신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사진>이 은퇴한다. 그는 만 43년 2개월 LG전자에 재직하며 사원부터 최고경영자(CEO)까지 역임한 샐러리맨 신화이기도 하다.

28일 LG전자는 2020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조성진 부회장이 물러나고 권봉석 사장을 신임 CE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2016년 말 LG전자 CEO에 선임됐다. 올해 상반기 LG전자는 생활가전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세계 최대 가전 업체인 미국 월풀을 앞서는 기록을 남겼다. 1976년 9월에 금성사(현 LG전자)에 입사에 줄곧 LG전자에만 있었다. 조 부회장의 재직기간을 뛰어 넘는 사례는 앞으로도 나오기 힘들어 보인다.

조 부회장은 “한 회사에서 이렇게 오랜 기간을 다닌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며 “은퇴조차도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젊음을 포함해 모든 것을 LG전자와 함께 했기에 후회나 부끄러움은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가 기술속국이 되지 않아야 된다는 일념으로 악착같이 연구개발에 몰두했던 때가 이젠 마음 속 추억으로 아련히 남는다”며 “안정된 수익구조와 사업 포트폴리오를 넘길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더 튼튼하고 안정된 회사, 미래가 좀 더 담보된 회사로 만들지 못한 아쉬움은 있다”라며 “LG전자가 영속되기 위해서는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1등에 대한 강한 열망을 갖고 있어야 한다. 새 CEO인 권봉석 사장이 회사를 잘 이끌 수 있도록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1956년생이다. 용산공고를 졸업하고 금성사에 입사했다. 세탁기 보급률은 0.1%도 안된 시절. 그는 세탁기가 반드시 대중화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졌다. 2012년까지 36년간 세탁기에 매진했다. 2012년 말에는 사장으로 승진하며 세탁기를 포함한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가전 전반을 맡았다. 세탁기 사업을 통해 쌓은 1등 DNA를 다른 생활가전으로 확대했다.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의 체질을 바꿔놓았다.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 고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 안정적 수익구조 등을 기반으로 LG전자 생활가전의 위상을 높였다.

조 부회장은 수익 기반의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프리미엄 가전’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판단했다. 한국 가전업체로 처음으로 ▲초프리미엄 가전 ‘LG시그니처’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도입했다. LG전자 새 성장동력이 된 ▲의류관리기 ▲공기청정기 ▲무선청소기 등도 그의 작품이다.

조 부회장은 “가전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겠다는 생각이 세상에 없던 제품의 탄생으로 이어졌다”고 회상했다.

그는 CEO로 LG전자 자동차 사업 강화를 위해 오스트리아의 ZKW를 인수했다. 스마트폰 수익개선을 위해 경기 평택의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LG 하이퐁 캠퍼스’로 이전하는 용단을 내렸다. 로봇,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미래 기술을 위한 선제적 투자와 역량강화에도 신경을 썼다. 산업용 로봇을 제조하는 ‘로보스타’의 경영권을 인수하기도 했다.

직원의 평가도 좋았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직원들과의 소통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경영자가 아닌 선배로서 조언자 역할을 자처하고 주기적으로 많은 직원들과 얘기를 나눌 기회를 마련했다. 미래준비를 위해 도전하는 문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조 부회장의 은퇴는 지금이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의 큰 축인 디지털전환을 위해 더 크게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 그는 디지털전환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역량을 갖춘 젊은 사업가의 새로운 리더십이 LG전자의 도약을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음은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약력이다.

◆생년

- 1956년

◆학력

- 용산공업고등학교

◆주요경력

- 1976년 금성사 전기설계실입사

- 1985년 금성사 전기회전기설계실(기정보)

- 1987년 금성사 전기회전기설계실(기정)

- 1991년 금성사 전기회전기설계실(기감보)

- 1995년 LG전자 세탁기설계실(부장)

- 2001년 LG전자 세탁기연구실장(연구위원/상무)

- 2005년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 2007년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부사장)

- 2013년 LG전자 HA(Home Appliance)사업본부장(사장)

- 2014년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장

- 2016년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 2017년 LG전자 대표이사 CEO(부회장)

◆주요 수상내역

- 2007년 제42회 발명의 날 동탑산업훈장

- 2010년 대한민국 100대 기술 주역상

- 2016년 글로벌품질경영인 대상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