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3분기 매출 473억원 영업이익 185억원

이대호 기자 2019.11.08 16:21:44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이 2019년 3분기 연결 실적으로 영업수익(매출) 473억원, 영업이익 185억원, 당기순이익 15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25.9%, 영업이익 7%, 당기순이익 0.2% 모두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해선 성장세다.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각각 9.2%, 99%, 102.6% 늘었다.

3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전체 61%로 5분기 만에 국내 매출을 앞질렀다. 웹젠은 올해 중국 내 시장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해외 협력사 및 사업모델을 다변화하면서 리스크는 줄이고 전략을 재편해 해외 매출을 성장시켰다는 설명이다.

웹젠은 내년 상반기부터 자체 개발한 게임과 2개 이상의 신작 퍼블리싱 게임들을 출시해 국내 매출의 반등을 꾀한다. 다수의 협력사와 협의 중인 미공개 퍼블리싱계약 게임들의 출시계획도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PC온라인게임 ‘R2’의 주요 개발진들을 주축으로 설립된 ‘웹젠레드코어’를 비롯한 여러 개발전문 자회사들의 신작 개발 프로젝트도 점차 늘고 있다. 가장 먼저 출시일정을 검토하고 있는 웹젠레드코어 모바일게임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시가 목표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해외사업이 성장과 안정세를 보인 것도 의미가 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게임 및 서비스기술 개발력을 높이는 내부 조직혁신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성장성 확보를 위한 투자와 혁신, 개발력 확보 및 사업안정 사이의 균형을 맞추면서 준비 중인 사업들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