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프랑스·미국·이스라엘·러시아 협력

김도현 기자 2019.10.27 11:44:30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정부가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소재·부품 국제협력 위크’로 정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글로벌 소재·부품 강국 프랑스, 미국, 이스라엘, 러시아 등과 기술협력을 위한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

오는 29일 열리는 세미나는 미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가 참석, 산업 현황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게 된다. 아울러 상담회를 통해 무역 확대와 기술협력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항공기부품, 화학 등 첨단 분야 본고장인 프랑스와는 공동 연구개발(R&D)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러시아 소재·부품 개발 업체는 국내 기업과 공동 연구개발 방안을 논의한다. 현재 러시아의 주요 민간 금융투자지주사인 시스테마는 한·러 기술 투자 협력을 위한 민간 공동펀드 조성을 검토 중이다.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국내 금융투자업계와도 관련 면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스라엘은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항공기 부품,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 분야 기술을 보유한 나라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양국이 보유한 첨단기술과 기술·투자 협력 우수 사례를 소개하고 기업·기관 간 기술 협력 방향을 모색한다.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의 발전과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내에서 지속 가능성과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핵심이 바로 소재부품의 기술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