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 협력사와 동반성장 3년간 2222억원 지원

최민지 기자 2019.10.09 12:03:07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LG유플러스가 중소 협력회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총 2222억원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지난 8일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우선 LG유플러스는 공동기술개발에 500억원,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테스트베드 지원에 500억원을 투입한다. 경영안정을 위해 동반성장펀드‧신성장펀드 등 900억원 금융 지원도 실시한다. 임금 및 복리후생을 비롯해 임금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특히 5G 장비 국산화와 신제품 개발 등 LG유플러스 핵심 사업인 5G 분야에서 중소 협력회사와 공동 연구개발(R&D)도 실시한다.

LG유플러스는 ▲제 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이 포함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철저히 지키기로 했다. 중소 협력회사 또한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 이 원칙을 준수하고 혁신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혁신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해 홍보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이혁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고, 중소 협력회사와의 쌍방향 소통을 위해 협력사 협의체인 동반성장보드를 7년 이상 운영하는 등 중소기업들과의 상생협력에 노력하고 있다”며 “회사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 협력회사들과의 동반성장활동을 강화하고 통신업계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