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페이, “中 국경절 연휴 방한한 관광객 결제액 전년대비 1.6배 증가”

이상일 기자 2019.10.08 14:39:45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알리페이가 지난 10월 1일에서 7일까지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에 방한한 중국인 관광객의 국내 알리페이 결제액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1.6배로 증가했으며 일본, 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국경절 연휴기간에 한국을 포함, 알리페이 해외 총 결제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10%로 증가했다. 1인당 평균 해외 결제액은 2500위안(약 4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로 늘어났다. 특히 올해는 2000년 이후에 출생한 젊은 소비층의 해외 결제액 증가가 두드러져 전년 동기 대비 2.3배로 많아졌다.

이 기간에 방한한 중국인 관광객들은 국내 면세점 매장, 인터넷 면세점과 편의점에서 알리페이 결제를 가장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 2월에 서울 택시에 도입된 알리페이는 국경절 연휴기간 동안 평시 대비 5배 이상의 결제가 이뤄졌으며 국내 편의점에서도 알리페이 결제 빈도가 크게 늘었다. 

정형권 알리바바그룹 한국 총괄 대표 겸 알리페이 코리아 대표는  “알리페이 코리아는 서울 주요 쇼핑 상권 내 대형 유통업체에서 소규모 음식점, 지역 관광지 및 전통시장, 택시 등 소상공인 대상으로도 결제 인프라를 확대해 왔으며, 이에 따라 알리페이 국내 결제규모는 지속 증가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에는 전세계 55개 국가 및 지역에서 30만개 이상 가맹점이 e-기프트 쿠폰 등 알리페이 국경절 프로모션에 참여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