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소송전, 산업 경쟁력 저하? 근거 없다”

김도현 기자 2019.09.10 13:25:19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국내 업체들의 배터리 소송전으로 산업 경쟁력이 저하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LG화학이 반박했다.

10일 LG화학은 “독일 폭스바겐이 스웨덴 노스볼트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JV) 설립하는 것에 대해 양사 소송이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은 전혀 근거가 없는 추정”이라며 “폭스바겐은 이미 아시아 물량을 가능한 줄이고 내재화한다는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연합(EU)은 유럽투자은행(EIB) 등과 주도해 배터리 연구개발과 제조를 목적으로 유럽배터리연합(EBA)를 만들었다”면서 “이번 폭스바겐의 JV 설립은 소송여파가 아닌 EU주도의 배터리 내재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 기정사실화된 부분이라는 것이다.

최근 아우디와 포르쉐가 공동 개발한 프리미엄 전기차 플랫폼(PPE) 배터리 공급 관련해서 중국 업체가 수주한 것을 두고도 유사한 논란이 있었다. LG화학은 “이는 중국 업체의 가격 경쟁력과 중국 시장을 염두에 둔 선택으로 알려졌다”며 “완성차 업체들이 추진하는 배터리 공급처 다변화 전략을 두고 소송이 영향을 미쳤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추측”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소송과는 무관하게 정상적인 사업과 수주활동도 이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LG화학은 “앞서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지리차와의 합작법인도 설립했다. 테슬라의 중국 생산 물량도 수주했다”면서 “중국 배터리 업체들의 약진, 유럽의 배터리 내재화 등의 흐름 속에서 누가 승리하느냐는 제품력, 기술력, 원가 경쟁력에서 격차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업체들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술은 물론 영업비밀을 지켜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LG화학은 “국내 기업간 문제라고 지식재산권 침해를 문제 삼지 말라면 누구도 먼저 연구개발 투자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영업비밀이든 특허든 이를 보호받지 못한다면 해외 경쟁사들의 표적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영업비밀을 지켜내는 것이 확실한 경쟁력으로 부각될 것이라는 얘기다.

한편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과의 최고경영자(CEO) 회동 추진 및 합의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영업비밀을 침해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를 통해 이를 명백히 밝혀 기술력을 인정받는 계기로 삼으면 된다”며 “반면 잘못이 있다면 이를 인정하고 양사가 진지하게 대화하고 정당한 보상을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