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IDT, KDB생명 IFRS17 IT인프라 사업 착수

이상일 기자 2019.06.12 14:03:54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아시아나IDT(대표이사 사장 박세창)가 KDB생명의 IFRS17시스템 IT인프라 구축 사업자로 선정되어 사업에 착수했다.

이번 사업은 보험개발원과 보험사간 공동 구축한IFRS17통합시스템(ARK)을 KDB생명에 이식하는 것으로, IFRS17 현금흐름산출시스템 및 기초데이터산출시스템을 올 7월말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사업은 아시아나IDT가 IFRS 유지보수 및 IFRS17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사 니즈에 맞게 설계하여 제공하는 금융 인프라 사업까지 확대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KDB생명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IFRS17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2022년 전까지 안정적인 시스템 도입의 초석이 될 것이며, KDB생명의 회계 인프라 선진화 및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IDT는 2017년 LG CNS 컨소시엄으로 수주한, 보험개발원 및 10개 보험사 국제회계기준(IFRS17) 시스템을 공동 구축 진행 중으로 2019년 7 월 오픈 예정이다. 

‘IFRS17’은 오는 2022년 도입되는 새로운 국제회계기준으로, 국내 모든 보험사가 의무 적용 대상으로 보험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함에 따라 부채평가와 보험관련 손익계산서 산출을 위한 신규 시스템 구축 또는 변경이 필요하다.

아시아나IDT는 2016년부터 현재까지 국내 금융지주계열에 속해 있는 그룹 중 KDB생명, NH농협생명, 신한생명, NH농협손해보험, 미래에셋생명 등의 IFRS9 사업을 수행했고, 현재 NH농협생명, NH농협손해보험, 오렌지라이프 등의 IFRS17 사업을 수행 중에 있다. 

아시아나IDT 금융부문 이영신 상무는 “보험사 대상 IAS39, IFRS9 및 IFRS17 시스템 구축 경험을 기반으로 퇴직연금시스템, 관리회계, 금융상품평가 등 금융 분야 솔루션 개발과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