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돌린 ESS 업계…사업 정상화 기대

김도현 기자 2019.06.12 09:35:32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 업계가 한숨 돌렸다. 배터리 셀 결함이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사업 정상화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민·관 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는 지난 5개월 동안 진행한 조사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조사위는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 보호시스템 미흡 등 4가지를 꼽았다.

그동안 화재 원인 규명이 늦어지면서 LG화학, 삼성SDI 등은 울상이었다. ESS 가동 및 신규 수주가 중단된 탓이다. 실적 부진으로 이어졌다.

배터리 자체 결함보다는 복합적인 문제가 지적되면서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환영했다. 이들 업체는 “이번 계기로 ESS 산업 전반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호한 시장 상황이 정리되는 점도 희망적”이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제조업체 외에 전력변환장치(PCS) 생산업체, 시공사 등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사위 발표로 올해 3분기부터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 나온 덕분이다.

실제로 정부는 업체들의 하반기 신규 발주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제조·설치·운영 등 단계별 대책을 내놓으며, ESS 산업 반등을 돕겠다는 의도다.

다만 문제는 남았다. 조사위는 “일부 배터리 셀에서 제조상 결함이 발견됐지만 실증 실험에서 화재로 직접 이어지지는 않았다”면서도 “가혹한 조건에서 장기간 사용되면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재의 간접 원인으로는 볼 수 있다는 뜻이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이 지적됐다. LG화학 측은 “결함이 발견된 배터리 셀은 지난 2017년 생산된 것으로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며 “화재와 관련이 없고, 모든 공정 개선 조처를 했다”고 해명했다.

ESS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 대책이 안전에 중점을 두고 있다. ESS 산업 발전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자체적으로는 안전강화를 통해 ESS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