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빅데이터 분석기업 '태블로' 18조원에 인수…"창립 이래 최대규모"

홍하나 기자 2019.06.11 13:35:45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미국의 차세대 고객관계관리(CRM) 기업 세일즈포스가 빅데이터 분석 기업을 인수한다.

10일(현지시각) 블룸버그, CNBC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세일즈포스가 빅데이터 분석기업 태블로 소프트웨어의 주식을 157억달러(한화 약 18조6000억원)에 전량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인수는 세일즈포스 창사 이래 단행한 최대 규모의 인수로, 올 3분기 마무리될 전망이다.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 있는 태블로는 넷플릭스, 버라이즌 등 8만6000 여 개 글로벌 IT 기업에게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인수 이후에도 태블로는 독자적으로 운영되며, 현 경영진도 유임된다. 

세일즈포스는 향후 태블로의 역량을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세일즈포스 아인슈타인'과 결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사에게 판매, 마케팅, 서비스, 상업 관련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세일즈포스의 태블로 인수에 대해 블룸버그는 "세일즈포스가 범용적인 정보 기술회사가 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