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K=삼성…삼성전자, 유럽 첫 8K 위성방송 시연

윤상호 기자 2019.05.16 09:28:01

- SES아스트라 위성 전송 삼성전자 QLED 8K TV 수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초고화질(UHD, 8K) 기술 주도권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8K는 4K 대비 해상도가 4배 높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유럽 첫 8K 위성방송을 시연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15일(현지시각) 룩셈부르크에서 유럽 위성방송 사업자 SES아스트라와 8K 위성방송 송수신 시연을 진행했다. 8K 영상은 SES아스트라 위성 네트워크로 전송했다. 수신은 삼성전자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8K TV로 했다.

별도 장비는 필요 없다. 기존 위성방송 송출 장비, 수신 안테나, TV 기본 수신기(튜너)를 그대로 활용했다. 삼성전자 TV수신기는 DVB-S2 규격을 지원한다. 유럽 한국 등에서 4K 방송에 쓰는 표준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천강욱 부사장은 “이번 방송 시연은 기존의 위성방송 환경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TV 제조사뿐 아니라 방송사, 셋톱박스 제조사 등 참여 기업의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8K 초고화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